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농어업회의소"라는 배는 이제 돛을 올리지 않았나!




거창군농업회의소 사무국장 김훈규



평창군 농어업회의소 농정협의회 개최, 남해군 농어업회의소 현안협의 이사회 개최, 제주발전연구원 협치농정모델제주농어업회의소 설립 제시, 나주시농어업회의소 농업정책 의견수렴, 거창군 농업회의소 지역농정 협치 모범, 거창군 농업회의소 군수후보초청 농정토론회, 충북농업회의소 설립공약,......



매일 아침 일찍 출근과 동시에 책상에 앉아 컴퓨터를 켜고 몇 가지 창을 띄웁니다. 가장 먼저 검색을 해보는 단어는 농어업회의소입니다. 지나간 일들과 최근의 이야기들이 다양한 사진과 뉴스로 채워져 있습니다. 농어업회의소라는 단어가 이렇게 다양하게, 다방면으로 한 페이지를 장식하게 된 것이 얼마나 됐는지 생각해 봅니다.



또 검색을 해봐야 할 단어들이 있습니다. 농업, 농촌, 농민,...... 마치 무지개를 보는 듯합니다. 어떨 땐 거침없는 파도와 물보라를 보는 듯하고요. 심지어 메마른 모래폭풍의 느낌을 가질 때도 있습니다. 대한민국 3농의 현실을 꼬집어 한마디로 말할 수 없습니다. 현재 펼쳐지고 있는 상황은 참으로 역동적이기도 하지만 그 깊은 변곡점 사이에 놓여있는 농민들의 처지는 그다지 밝지만은 않은 것을 누구나 다 아는 사실입니다.



다시 돌아가서 농어업회의소를 검색하고 살펴봅니다. 지금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나? 이 길이 어떤 길인가? 제대로 선택한 길인가? 우리 옆에 있는 이들은 누구인가? 농업의 미래를 묻는 이들은 농업회의소의 문전에서 스스럼없이 문을 두드리고자 하는가? 7개 지역의 농어업회의소는 제식구들 먹고 살리기 위한 눈앞의 현실에 빠져있는가, 아니면 우리농업의 청사진을 그리는데 대부분의 에너지를 쏟아붓고 있는가? 그럴만한 원인제공을 정부나 지자체는 제대로 해주고 있는가?



머리가 복잡하지만 아침마다 명상에 빠져들 듯 되새겨보는 일입니다. 차라리 땅을 딛고 농사나 지으면 마음이라도 편할 것을, 내 이웃, 내 마을 돌보며 알콩달콩 살면서 세상천지 돌아가는 일에 욕지기나 하면서 지내면 스트레스라도 덜 받을텐데, 매일같이 행정기관, 농협, 농민단체, 농업인 개개인들과 만나고 다투고 다독거리는 일에 매진하기를 3! 전혀 새로운 처지와 조건을 갖춘 농사꾼의 푸념은 끝이 없습니다.



협치라는 말, ‘거버넌스라는 용어부터 개선해라는 우리지역 농민의 질타를 받은 적이 있습니다. 농민들에게 전달하는 문서에 적힌 문장이나 글이 왜 그렇게 어렵고 딱딱하냐는 비판이 있었습니다. 뒤도 돌아보지 않고 바로 사과를 했습니다. 불과 몇 년 되지도 않은 일인데 나 스스로 시선이 행정의 의도나 문서놀음에 꽂히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의 시선은 처음부터 끝까지 바로 농업과 농민에게 있어야 하는데도, 자칫 방향을 잃고 흔들리고 있지 않는가를 반성하게 된 계기를 우리 농민들은 마련해 주었습니다.



올해까지 거창군농업회의소는 출범 이후 1기를 마무리 합니다. 새로운 운영진, 집행부를 구성하기 위한 새로운 도약을 계획해야 합니다. 전국적으로 비교하면 회원의 숫자, 회비금액은 낮은 축이지만, 회원 중 회비 납부 비율 95%의 정예화도 구축이 되었습니다. 행정과의 자연스런 협력관계도 구축이 되었고, 군의회에 대한 농정지원 체계도 진전이 되었습니다. 농협과의 관계개선을 통해 향후 농협 동시선거 관련한 역할도 고민 중입니다. 농민단체의 관심과 협력의 차이는 있지만 큰 갈등 없이 상생하는 과정입니다. 여전히 부족한 이해를 돕기 위한 지역 및 마을순회를 꾸준히 진행하며 홍보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가장 낮은 곳의 농민의 목소리 하나도 놓치지 않기 위해 문을 열어두고 있고, 지역 농업의 중장기 발전 전략의 방향타를 함께 조정하기 위한 한 축을 농업회의소가 기여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지금은 갓 항구를 떠난 배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저기 멀리 항해하는 거창군농업회의소라는 배가 뭐하는 것이냐 여전히 물어보는 농업인들에게 상세하게 안내하고 태우기 위해서 다시 작은 항구에 다다를 필요가 있겠다 싶습니다.



나를 태워간다면 무슨 이득을 주겠소?” 라고 물어보는 분들이 있다면 함께 걷어 올린 그물의 저것들을 나누어 먹자!” 하겠습니다. 그리고 더 많이 걷어 올리고 잡아서 이 배에 차마 타지 못한 더 많은 이들을 위해서 나누자!”라고 하겠습니다. 그것이 농업회의소라는 배의 목적이고 방향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4 [국민농업네트워크7호-칼럼]食은 生命입니다. 2015.03.30
33 [국민농업네트워크7호-칼럼]한중 자유무역협정(FTA)와 농업계의 대응 file 2015.03.30
32 [국민농업네트워크8호-칼럼]농업·농촌의 근본을 재확인하고 기본을 튼... 2015.03.30
31 [국민농업네트워크8호-칼럼]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 우리 모두의 역할... 2015.03.30
30 [국민농업네트워크9호-칼럼]농어업회의소의 설립과 운영을 위한 법제정... 2015.05.15
29 [국민농업네트워크9호-칼럼]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활용한 농업계 후... 2015.05.15
28 [국민농업네트워크10호-판화]메르스도 달빛에 순해져서... file 2015.06.08
27 [국민농업네트워크10호-칼럼]安南에서 ‘자치와 협동, 순환과 공생’을 ... file 2015.06.08
26 [국민농업네트워크11호-칼럼]삶의 위기와 녹색의 새 길 file 2015.08.17
25 [국민농업네트워크11호-칼럼]농협중앙회장 조합장 직선제가 답이다 file 2015.08.17
24 [국민농업네트워크12호-추석메세지]우리 모두의 고향인 농촌에 사랑과 ... 2015.09.25
23 [국민농업네트워크12호-칼럼]다시 통일농업을 생각한다 file 2015.09.25
22 [국민농업네트워크13호-칼럼]"농업회의소의 법제화" 왜 시급한가? file 2015.10.27
21 [국민농업네트워크13호-칼럼]다시 통일농업을 생각한다(제2회) 2015.10.27
20 [국민농업네트워크14호-칼럼]4.13 총선과 농업계의 대응 file 2016.03.11
19 [국민농업네트워크14호-칼럼]다시 통일농업을 생각한다(마지막회) file 2016.03.11
18 [국민농업네트워크15호-칼럼]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요구는 협치농정... file 2016.05.11
17 [국민농업네트워크15호-칼럼] 농정의 새 틀을 짜는데 최선을 다하겠습... file 2016.05.11
16 [국민농업네트워크 새해인사] 정유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file 2017.01.26
15 [인터뷰] 농어업회의소 법제화... 농어업계 목소리 전달 (정기환 상임... 2018.0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