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농업네트워크4호-칼럼]농업·농촌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국민적 합의를 이루자

by 국민농업포럼 posted Mar 30,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농업·농촌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국민적 합의를 이루자



                                                                                       김자혜
(국민농업포럼 공동대표 / 소비자시민모임 회장)




필자가 대학생이었던 시절에는 매년 여름 방학만 되면 농촌 봉사 활동이라는 과목이 있어서 농촌에서의 삶을 체험할 수 있었다. 이를 통해 농사짓는 농민들의 수고를 알 수 있었고, 밥 한 톨이라도 남기면 큰일 나는 줄 알고 그릇을 싹싹 비워야 했다. 학교에서는 도시락 검사도 받았다. 농민들의 수고에 대한 감사와 먹거리의 소중함을 느끼고 배울 수 있었던 기회였다.




이제 산업화와 도시화에 따른 이농현상으로 매년 보따리를 싸서 서울로 왔던 우리들의 언니 봉순이는 더 이상 없다. 44년 전 당시에도 심각한 농촌문제라고 외치던 농업노동력의 여성화, 고령화 문제는 아직도 현재 진행형으로, 이제는 다문화 여성에 의존 하게 되었고, 현재 고령화 된 농민들 사후에는 누가 농사를 지을 것인가가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소비자를 위해서는 소비자 기본법이 있고 소비자의 8대 권리와 5대 책임이 있다. 소비자의 안전할 권리, 알권리, 선택할 권리, 피해구제를 받을 권리, 교육을 받을 권리, 단체를 조직할 권리, 쾌적한 환경에서 살 권리가 있다. 소비자의 권익증진을 위한 기금도 마련되고 있고 단체들의 소비자운동도 소비자보호시대로부터 소비자 주권의 시대로 전환되어 소비자의, 소비자에 의한, 소비자를 위한 소비자 주권을 위한 운동을 전개 하고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 농촌과 농업 농민을 위해서는 무엇이 있는가? 우리나라에는 국가지정기념일인 ‘1111일 농업인의 날도 있고, 국제적으로는 국제농민연맹에서 제정한 세계농민헌장도 있다. 또한 국제연합

(UN)에서는 인권이사회에서 농민권리선언제정 작업이 진행 중이다. 이 모두가 농민의 권리 증진뿐 만 아니라 인류공동체 발전을 위한 농민의 지위와 역할을 인정하고 널리 알리기 위한 것들이지만 많은 국민이 잘 모르고 있다.



지난해 정부에서는 국민공감농정위원회를 구성하고 다양한 사회 리더들의 참여 속에 농업농촌정책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이끌어 내고자 노력하고 있기도 하지만 부족하다. 농업농촌문제의 해결에 농민의 힘과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오늘날 농업농촌문제는 농민들만 문제가 아닌 국민 모두가 나서서 함께 풀어가야 할 국가적 문제이고 국민 모두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국민이 공감하고 지지하는 농업과 농촌이 되기 위해서는 소비자와 농민이 함께 힘을 합쳐 농업농촌의 유지와 발전에 대한 필요성을 절감하고 농업농촌의 가치를 확산하는 범국민운동이 필요하다.



농업농촌의 가치 및 중요성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있어야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어 낼 수 있다. 농업농촌에 대한 우호적인 인식을 구체적인 활동과 실천으로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농민과 소비자와 함께 해야 한다.



범국민운동은 생산자와 유통 그리고 소비자가 공감하여 주체세력이 되어야 한다.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와 다원적 기능을 국민이 실천하려면 소비자에게 손을 내밀어 같이 가자고 설득하고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



농업농촌의 가치와 미래 비전, 먹거리와 교육·문화·복지·환경 등과 연계한 농업·농촌의 발전 방안 등을 담은 국민농업헌장제정이 추진되고 있다. 각계각층이 참여하고 실천할 수 있는 공감과 소통의 국민농업헌장을 제정하여, 널리 알려지기를 희망한다. 나아가 국민농업헌장이 제정과 공포에 머물지 않고, 어린이와 청년학생, 주부, 직장인, 노령층 등 다양한 계층이 이를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생활지침이 개발되어 널리 보급되었으면 한다. 이를통해 농업과 농촌의 유지와 발전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국민과 함께, 국민이 주체가 되어, 국민의 사랑과 실천 속에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이 되었으면 한다. 소비자에게는 안전한 먹거리의 안정적인 공급이 보장되고 농민들도 자긍심과 보람 속에 다 함께 살기 좋은 편안한 세상이 되었으면 한다.


Articles

1 2 3